KAI, 콜롬비아 방산 전시회 참가…중남미 시장 공략  

입력 2021-12-01 12:43:44 수정 2021-12-01 12:43:4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콜롬비아 24대 등 중남미 30억달러 경공격기 시장 겨냥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리고 있는 Expodefensa 2021 KAI 부스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사장 안현호, 이하 KAI)가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개최되는 ‘Expodefensa 2021’에 참가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Exposefensa 2021’은 남미 최대 방위산업 전시회로 올해는 25개국 150개 업체가 참여했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최근 중남미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FA-50 경공격기를 전시하고 국산항공기의 우수한 성능과 탁월한 훈련 효과를 소개한다. 콜롬비아는 10억달러 규모(24대)의 노후 경공격기 A-37 교체사업을 추진 중으로 KAI는 공대공, 공대지 무장과 항속거리가 확장된 수출형 FA-50을 제안했다.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최근 방한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방산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며 “FA-50의 우수성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좋은 제안으로 콜롬비아 공군의 현대화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한일 KAI 상무는 “콜롬비아의 항공전력과 방위산업의 발전을 위한 최적의 제안을 하겠다”며 “콜롬비아 정부 차원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중남미 시장은 콜롬비아를 포함해 페루, 멕시코, 우루과이 등 총 30억달러 규모(60여대)의 경공격기 도입이 예상되는 핵심 마케팅 지역이다. KAI는 지난 2011년 페루에 KT-1P 기본훈련기 20대를 수출하며 남미시장에 진출했으며, 페루 공군의 안정적 운용과 높은 만족도를 기반중남미 시장에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이번 전시회를 마치고 다목적 경공격기 도입 사업을 진행 중인 페루를 방문해 FA-50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정부도 이번 전시회에서 국산항공기 수출지원에 나섰다.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한 국방부, 방위사업청 등 한국 정부 대표단은 콜롬비아 국방장관과 합동군사령관 등을 만나 FA-50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양국간 군사교류, 방산 협력 등을 논의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