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5000억원 규모 LNG운반선 2척 수주

입력 2022-01-06 10:48:43 수정 2022-01-06 10:48:4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지난해 11월 그리스 마린가스와 계약한 선박의 옵션 물량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대표 이성근)이 그리스 해운사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로부터 5021억원 규모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하반기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수주는 지난해 11월 계약한 선박의 옵션물량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이다. 대우조선해양의 이중연료 추진엔진과 고도화된 재액화설비가 탑재돼 온실가스 주범인 메탄배기가스의 대기 배출을 줄일 수 있다.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1994년 첫 계약이후 이번 계약까지 대우조선해양에만 114척의 선박을 발주했다. 지난해 취임한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은 첫 번째 신조 프로젝트를 지난 11월 대우조선해양에 맡겼으며, 이번에도 옵션을 행사해 대우조선해양의기술력에 신뢰를 보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호황이었던 지난해보다 열흘 정도 이른 시점에 첫 수주에 성공해 올해 전망도 밝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LNG운반선을 중심으로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의 선별 수주를 통해 일감과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