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스트리, 'CSO 부문' 신설…미래 사업 총괄

입력 2022-01-12 10:00:31 수정 2022-01-12 10:00:3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미래사업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전략적 인수합병·합작법인 등 추진

코오롱 One&Only타워 <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인더스트리(대표 장희구)가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미래 사업을 총괄할 CSO(Corporate Strategy Office)부문을 신설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2일 신사업 발굴 및 에너지 사업 등의 전략적 추진을 위해 CSO부문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CSO부문은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급변하는 사업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CSO부문장은 허성 부사장이 맡는다. 허 부사장은 미국 메탈세일즈 구매부문 부사장, 세계 도료(페인트) 분야 1위 기업인 ‘악조노벨’ 총괄이사를 거쳐, 2014년부터 3년간 삼화페인트 사장을 역임했다. 이후 한화L&C 등에서 최고운영책임자(COO)로서 30년 가까이 국내외 화학산업에서 경력을 쌓아왔다.

CSO부문은 미래전략실과 EX(Energy X-change)사업단으로 편제되어 있다. 미래전략실은 아라미드 등 기존 주력 사업의 선도적 지위를 강화하고, 성장 동력발굴을 위해 산업소재, 화학, 필름·전자재료 등 전 사업부문에 걸쳐 전략적 인수합병과 합작법인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EX사업단은 코오롱그룹의 수소사업 전략과 레거시(legacy)를 바탕으로 △연료전지, 수소 생산 및 저장 관련 기술 개발 구체화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개발 △수소 이외의 미래 에너지 사업 확대 등 코오롱인더스트리 차원에서 에너지 패러다임 시프트에 앞장설 방침이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는 올해 신년사를 통해 “CSO부문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차원의 상상력을 동원하여 더욱 미래지향적인 사업을 발굴하는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조직”이라며 “100년 코오롱을 지탱할 수 있는 사업구조와 실행전략을 만들어 내고 외부와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의 발판을 마련하는 기능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텍, 코오롱플라스틱 등 그룹 내 수소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와의 협업뿐 아니라 수소연료전지를 필두로 수전해 기술을 활용한 수소 생산, 저장과 운송 등 2030년까지 수소사업 전반에 걸쳐 매출 1조원의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