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삼성물산, 사우디 국부펀드와 그린수소 생산 추진

입력 2022-01-19 16:52:53 수정 2022-01-19 16:55:59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사우디 PIF와 그린수소 사업 협력 강화 MOU 체결
올해 사업부지 선정 및 사업타당성검토 완료 계획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회장 최정우)와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PIF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그린수소 생산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포스코는 18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의 리츠칼튼 호텔에서 개최된 ‘한국-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물산, PIF와 그린수소 사업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 3자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단가로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사우디는 대용량 수소 생산을 계획 중인 포스코에게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사우디에서 수소 생산 모델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수소 사업 경쟁력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철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는 “삼성물산은 미래 에너지의 중심으로 수소를 주목하고 생산에서 이용까지 전 밸류 체인 과정에 참여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가 최대 수소 수출국으로 거듭나는 여정에서 삼성물산이 훌륭한 파트너로 함께 하겠다”고 언급했다.

3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사우디 현지에서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먼저 올해 안에 경제적으로 우수한 사업부지를 선정하고, 사업타당성검토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3사가 보유한 역량을 활용해 수소 사업 밸류체인 확장과 양국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PIF는 현재 투자자산 규모가 570조원에 달하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대형 국부펀드다. 2015년 포스코 그룹사인 포스코건설에 대규모 지분투자를 실시하고 지속적으로 협력 중인 파트너다.

또 포스코와 삼성물산은 지난해 11월 해외 그린수소 생산시설 개발과 수소 저장 및 도입을 위한 인프라 구축, 액화수소 관련 기술 개발 등 그린수소 사업에 관한 포괄적 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포스코는 2050년 총 700만톤의 수소를 생산하는 글로벌 10위 내 수소 생산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내세우고 수소 사업을 추진 중이다. 중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10조원을 투자해 수소 생산 50만톤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7대 전략국가 중심으로 수소 글로벌 공급망 구축 및 경쟁우위 확보를 위한 핵심기술 내재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 확보를 추진 중이며, 그린수소 사업을 미래 성장의 한 축으로 준비하고 있다. 글로벌 신재생 발전 프로젝트 수행 경험과 향후 그린수소 사업의 핵심 시장인 중동지역에서의 폭넓은 사업 경험과 역량, 고객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해외 그린수소 사업 개발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