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 개념도 바꾸겠다"…혁신에 목마른 신동빈

입력 2022-01-20 17:41:03 수정 2022-01-20 17:41:0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과거처럼 매출·이익 개선 만족하지 마라"
'인재 발굴·투자·선한 가치 창출' 강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중장기적인 기업가치 향상을 위해 인재 육성과 투자, 선한 가치 창출 등을 주문했다.

20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2022년 상반기 VCM에서 신동빈 회장은 "과거처럼 매출과 이익이 전년 대비 개선됐다고 해서 만족하지 말아 달라"며 "인재 육성을 통해 경쟁력을 갖추는 것,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투자, 사회적으로 선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동빈 회장은 "시대의 변화를 읽고 미래지향적인 경영을 통해 신규 고객과 신규 시장을 창출하는 데에 투자를 집중해야 한다"며 "항상 새로운 고객을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를 우선순위에 두고 생각해 달라"고 주문했다.

혁신을 위한 리더십도 강조했다. 신 회장은 "여러분은 일방향적 소통을 하는 경영자입니까? 아니면 조직원의 공감을 중시하는 경영자입니까?"라고 물으며 리더가 갖춰야 할 세가지 힘을 제시했다. 신 회장은 "어렵더라도 미래를 이해하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낼 수 있는 통찰력, 아무도 가본 적 없는 길이더라도 과감하게 발을 디딜 수 있는 결단력, 목표 지점까지 모든 직원들을 이끌고 전력을 다하는 강력한 추진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신 회장은 CEO들에게 "하면 좋은 일보다는 반드시 해야할 일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실행해 달라"고 강조했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해 만든 그룹 슬로건 ‘오늘을 새롭게, 내일을 이롭게’에는 새로운 롯데를 만들어 미래를 준비하자는 뜻이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일하는 것이 가장 쉽지만, 그렇게 해서는 우리가 꿈꾸는 미래를 만들 수 없다”며 “새로운 방식으로 일하고 혁신의 롯데를 만들어 달라”고 사장단에 당부하며 VCM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4시간 가량 진행된 VCM에서는 2022년 경제·산업 전망, 그룹 경영계획 및 사업전략 방향 등이 다뤄졌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는 올해 산업군별 전망과 그룹의 혁신 실행 방향을 제시했다. 디자인경영센터는 운영원칙으로 ‘디자인이 주도하는 혁신(Design-Driven Innovation)’을 발표하고, 디자인 조직 역량 강화 방안 등을 제시했다. 그룹 경영계획, 사업전략 방향과 미래 성장을 위한 HR 전략도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포트폴리오 고도화 방안, 신성장동력 발굴 및 육성 방향 등이 구체적으로 다뤄졌다. 변화 주도 기업문화 구축, 미래 주도형 인력구조, 미래가치 평가체계 보완 등 HR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수정 기자 / ksj021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