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구영 한화큐셀 대표, 제14대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장 취임

입력 2022-01-24 10:33:38 수정 2022-01-24 10:33:3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신재생에너지 지속 발전 위한 기술혁신·인력양성·국제교류 추진  
이구영 협회장, “신재생에너지산업을 미래 유망산업으로 발전시킬 것”

이구영 제14대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장. <사진제공=한화큐셀>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큐셀)은 이구영 대표이사가 지난 21일 열린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이사회 및 정기총회에서 제14대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장으로 취임했다고 24일 밝혔다.

이구영 신임 협회장은 향후 3년 간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각종 대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는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발전과 업계의 공동 이익 보호를 목적으로 2001년에 설립됐다. 2022년 현재 420개의 회원사가 가입해 있다. 협회는 신재생에너지 관련 법제도 개선과 기술 혁신, 전문 인력양성, 국제교류 및 해외진출 지원 등을 추진해왔다.

이구영 신임 협회장이 몸담고 있는 한화큐셀은 우수한 기술력과 엄격한 품질 관리를 기반으로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이다. 국내 최대 태양광 셀 모듈 공장을 충북 진천과 음성에서 운영하고 있는 한화큐셀은 주요 재생에너지 시장인 미국의 주거용 태양광 시장과 상업용 태양광 시장에서 각각 9분기, 4분기 연속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이구영 신임 협회장은 1990년 한화그룹에 입사해 2011년부터는 한화그룹 태양광 계열사인 한화솔라원과 한화큐셀에 몸담았다. 2019년 10월부터 약 2년 동안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 대표이사를 역임한 바 있으며, 지난해 9월 한화솔루션 큐셀 부문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이구영 신임 협회장은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 중립이 국제사회의 주요 화두가 된 때에 국내 신재생에너지 업계가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협회 회원사와의 단합으로 공동 성장을 촉진하고, 정부와 긴밀한 협조 체제를 유지하며 신재생에너지산업이 미래 유망산업으로 발전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