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지난해 영업이익 1217억원…최대 실적 달성

입력 2022-01-26 17:36:45 수정 2022-01-26 17:36:4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2021년 매출 1조9895억원·영업이익 1217억원
에너지소재사업 매출 전년 대비 59.7% 증가

포스코케미칼(대표 민경준)이 지난해 에너지소재사업 성장으로 영업이익 1217억원을 올리며 연간 최대 경영실적을 달성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조9895억원, 영업이익 1217억원을 올렸다고 26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1조5662억원)보다 27%, 영업이익은 전년(603억원)보다 101.9% 증가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21년 에너지소재·라임케미칼·내화물 전 사업 부문에서 실적 호조를 보이며 연간 기준으로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올리고 영업이익은 두 배 이상 늘어나는 등 사업 수익성을 크게 높였다.

에너지소재사업에서는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양극재의 판매량이 증가하고 리튬·니켈 등 원료가격 상승이 판매가격에 반영되며 매출이 전년보다 59.7% 늘어난 851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포스코ESM을 합병하며 양극재 사업에 처음 진출한 2019년의 양·음극재 매출 2190억원과 비교해 2년 만에 289% 증가한 것이다. 전체 사업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같은 기간 14.8%에서 42.8%로 증가했다

라임케미칼사업에서는 조강생산량 증가에 따른 라임(생석회) 제품 판매 확대와 유가 상승으로 콜타르·조경유 등의 제품 판매 단가가 오르며 전년 대비 16.4% 증가한 675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내화물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한 4625억원이다.

전극봉과 인조흑연 음극재의 원료인 침상코크스를 생산하는 자회사 피엠씨텍은 전기로 가동률 상승에 따른 제품 수요 증가로 전년 대비 53.7% 증가한 1724억원의 매출과 22.1%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양·음극재 사업 투자 확대에도 성공적인 유상증자를 통해 부채비율은 60.9%로 2020년 104.0% 대비 43.1%p 떨어지고, 현금성 자산은 1조3512억원으로 증가하는 등 재무건전성을 강화했다.

포스코케미칼은 향후 전기차시장이 성장하며 배터리소재 수요가 확대되는 가운데 주행거리 증대를 위한 차세대 소재의 수요 역시 높게 유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러한 환경에 적극 대응해 양산능력을 확대하고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 5월 세계 최대 규모인 연산 9만톤의 양극재 광양공장을 종합 준공하고, 북미·중국·포항에 양극재 공장을 신·증설하는 등 글로벌 양산거점 구축에 나선다. 음극재는 전기차용 저팽창 천연흑연 생산 설비를 증설하고 인조흑연 음극재도 본격 생산을 시작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 올해 양극재는 연간 10만5000톤, 음극재는 8만4000톤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전기차용 하이니켈 단입자 양극재, 코발트 프리(Co-free) 양극재, 저가원료 활용 인조흑연 음극재 등 글로벌 전기차사 및 배터리사의 니즈에 맞춘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기존 대비 생산성이 개선된 공정기술도 도입해 원가경쟁력을 높여 나갈 방침이다.

또한 지난해 국내 배터리 소재 최초로 음극재 생산공정에 대해 환경부 인증을 획득한 데 이어 양극재에 대해서도 인증을 추진하고, 배터리소재 원료 공급망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확보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