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베스틸, 국내 최초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미국 수출

입력 2022-03-07 16:56:34 수정 2022-03-07 16:56:3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원전 가동중단에 따른 수요 증가로 수주 확대 예상

세아베스틸 임직원들이 국내 최초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미국 수출을 기념하며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세아베스틸>

세아베스틸(대표이사 김철희)이 국내 최초로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CASK)’ 완제품을 미국에 수출한다.

세아베스틸은 지난 2019년 9월 국내 최초로 ‘오라노티엔(Orano TN)’으로부터 수주받은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17기 중 초도품 3기를 원전 선진시장인 미국에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는 원전 가동 시 사용한 핵연료를 안전하게 운반 및 저장하는 용기로 원전의 운영, 유지·관리뿐만 아니라 원전 해체 시에도 안전하게 핵연료를 처리하는 데 필수적인 제품이다.

이번에 납품하게 되는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는 오라노티엔을 통해 미국 내 에너지 기업에 공급될 예정이다.

세아베스틸은 2019년 수주 이후 3년여간 원자력 국제 기준에 맞춰 제품 설계 및 조립, 열 전달 테스트 등의 기술 신뢰성 확보 과정을 거쳐 양산화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연내 추가 공급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세아베스틸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국내외 원전해체시장의 수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세아베스틸은 이번 완제품 납품에 앞서 한국수력원자력에 납품되는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의 품질 테스트·조립·검수 등 국내 납품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제품 생산 기술을 검증받은 바 있다.

또 사용후핵연료 심층처분시스템 국산화를 위한 국책 과제의 위탁연구기관으로 참가해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과 함께 사용후핵연료 심층처분시스템 처분용기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세계 원전해체시장 규모는 2050년까지 약 550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원전시장에서도 2017년 고리 1호기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총 12기의 원전이 영구정지 되는 등 임시저장시설 대부분이 포화상태를 앞두고 있어 국내외 원전해체 시장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용기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초도품 납품을 통해 엄격한 납품 기준을 요구하는 미국 원전시장에서 세아베스틸의 제작 기술을 인정받게 되었다”라며 “국내외 원전해체시장 수주 확대를 통해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사업이 비자동차 특수강 분야의 신성장 동력으로 성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