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신사업 구상 나왔다…롯데헬스케어 설립

입력 2022-03-10 17:11:08 수정 2022-03-10 17:11:0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10일 이사회서 처리…롯데지주 700억 출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제공=롯데지주>

롯데가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헬스케어 전문회사를 설립한다.

10일 롯데지주는 이사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안건을 처리했다고 밝혔다.

신설 회사명은 롯데헬스케어다. 롯데지주가 700억원을 출자한다.

롯데헬스케어는 과학적 진단, 처방 등 건강관리 전 영역에서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고객의 헬스 데이터를 바탕으로 ‘내 몸을 정확히 이해하는 새로운 건강 생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일반적으로 건강기능식품 또는 운동을 선택할 때 전문가 판단보다는 주변인의 추천, 광고 등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으며 헬스케어 플랫폼은 건강기능식품, 운동 등 특정 영역을 다루는 플랫폼이 대부분으로 헬스케어 버티컬 커머스 플랫폼은 미미한 상황이다.


롯데헬스케어는 유전자, 건강검진 결과 분석에 따라 필요한 영양소가 배합된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뿐만 아니라 섭취 방식, 맞춤형 식단, 운동 등 건강 관리를 위한 코칭 서비스까지 선보인다.

롯데헬스케어는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기반으로 국내 웰니스(Wellness ∙ 건강) 시장 선점 후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유전자 진단, 개인 맞춤 처방 등 영역에서 경쟁력 있는 전문기관의 외부 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투자, 협업도 적극 추진한다. 롯데헬스케어는 플랫폼 정착 후 개인 유전자 NFT, 웰니스 의료기기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플랫폼과 연계할 수 있는 오프라인 센터를 통한 글로벌 진출도 구상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지주>

롯데헬스케어 설립을 통해 그룹사 헬스케어 사업들과의 시너지도 강화해 나간다. 식품 사업군에서는 건강기능식품과 건강지향식 제품 개발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헬스케어는 실버타운 사업과의 협업도 검토한다. 플랫폼 상의 유전자, 건강 정보에 실버타운에서 제공한 정보를 더해 입주민 대상 차별화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지주 우웅조 신성장3팀장은 “롯데헬스케어는 ‘Every Moment of your Healthy life’를 비전으로 언제, 어디서나 고객의 건강한 삶을 위한 생활밀착형 건강 관리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그룹사 뿐만 아니라 외부기관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플랫폼 사업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작년 롯데는 ESG경영혁신실 산하에 헬스케어팀, 바이오팀 등을 신설했다. 이와 함께 외부 인재를 영입해 조직을 꾸렸다. 헬스케어팀을 이끄는 우웅조 상무는 LG전자, SK텔레콤,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을 거쳤다. 또 바이오팀장인 이원직 상무는 2010년 삼성전자 사업추진단에 합류, 삼성바이오로직스 품질팀장을 거쳐 DP사업부장을 역임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수정 기자 / ksj021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