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 안양 현장서 안전결의대회 개최

입력 2022-04-28 10:58:43 수정 2022-04-28 14:33:3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안전보건 결의문 낭독, 무재해 구호 제창 등 중대재해 '제로' 달성 다짐

27일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사장(가운데)이 안양 덕현지구에서 현장점검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코오롱글로벌>
27일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사장(가운데)이 안양 덕현지구에서 현장점검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대표 김정일)이 안전보건 최우선 경영 실천 및 안전 문화 정착을 위해 안전보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코오롱글로벌은 지난 27일 경기도 안양시 덕현지구 현장에서 김정일 대표이사 사장의 주관하에 '안전보건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이 결의대회에는 김 사장외에 김일호 안전보건관리실장, 조현철 건축본부장, 송혁재 인프라본부장, 박문희 전략기획본부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결의대회에서는 '세이프티 플러스(Safety Plus) 코오롱, 중대재해 제로(Zero) 달성'이란 슬로건 하에 전 현장 안전의식 고취 및 사고예방을 다짐했다.

김 사장과 임원단은 10대 중점 안전관리 대상을 중심으로 현장 유해 위험 작업 공종 및 구역 순회 점검을 실시했다. 특히 덕현지구에 새롭게 적용된 인체 인식 모니터링 시스템과 아파트 골조공사 책임 실명제 등을 집중 점검하면서 체계적인 안전 관리를 당부했다.

이 밖에도 결의대회에서는 무재해 선포식을 통해 안전보건 결의문 낭독과 무재해 구호 제창 등을 진행했다. 건설사업관리(PM) 별 안전보건품질 운영방안 발표와 협력업체 격려장 및 격려금 수여 등도 함께 열렸다.

김 사장은 "우량 기업의 토대를 닦기 위해서는 최우선 가치에 무엇보다 안전을 둬야 한다"며 "단순히 스마트 안전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넘어서 전 직원이 안전의식을 강화하고 안전예방 수칙을 철저히 생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건설관계자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경각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가운데 이 결의대회가 코오롱글로벌의 건설 안전 문화 강화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사장은 취임 초기부터 인근 공사현장을 수시 방문하고 직접 안전점검을 주관하면서 안전보건 최우선 경영을 강조하고 있다. 올해 첫 번째 일정으로 인천 계양방축택지지구를 방문했고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글로벌비즈센터, 부산 초읍2구역 주택재개발 등 전국 주요 현장 30여곳에서 현장 지도를 이어가고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