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그룹, 첨단소재·친환경에너지·바이오 등에 5년간 4조원 투자

입력 2022-05-30 10:38:22 수정 2022-05-30 10:38:2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2026년까지 미래성장동력 6개 분야에 총 4조원 투입  
퇴역군인과 장애인 등 취업 약자층에 취업기회 확대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 <사진제공=코오롱>

코오롱그룹은 향후 5년간 첨단소재, 친환경에너지, 바이오 등 6개 분야에 총 4조원 규모를 투입하는 투자 계획을 30일 발표했다. 사회적으로 취업기회가 적은 취업약자층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채용전략도 확정했다.

코오롱그룹은 이날 주요 사장단이 참석한 원앤온리(One&Only)위원회에서 ‘미래 투자 및 고용 전략’를 논의하고, 향후 5년간 투자 및 채용전략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우선 코오롱그룹은 첨단소재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기 투자액의 상당 규모를 할애하기로 했다. ‘슈퍼섬유’로 불리는 아라미드섬유 생산 설비 증설과 이차전지 소재를 비롯한 첨단신소재 사업 분야에도 총 1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 풍력발전과 연료전지 소재·수소 등 그린에너지 분야에 총 9000억원을 투자한다. 선도적 입지를 다지고 있는 국내 풍력발전 시장에서 육·해상 풍력 사업망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기존설비를 개선하는 리파워링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풍력발전소의 심야 전력을 활용한 수전해 기술로 수소 생산에도 나선다.

바이오 분야에서는 신약 개발에 필요한 연구와 임상시험, 공정개발 등 설비투자 등에 45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도심항공교통(UAM)과 우주발사체 복합소재 부품 등 미래모빌리티 분야에도 1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기존 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4500억원, 사업기반 확대에 4000억원을 각각 투입할 계획이다.

코오롱은 향후 퇴역 군인과 소방관 등 ‘특수 직업군’과 장애인, 다문화가정 및 이주배경 청년 등 ‘취업 약자층’에게도 고용의 기회를 넓히기로 했다.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은 “투자로 일자리를 만드는 것뿐 아니라 우리가 존중해야 할 분들에 대한 재취업 기회를 보장하고, 취업의 기회조차 갖기 어려운 이웃을 살피는 것 또한 기업의 본연 의무”라며 “앞으로 코오롱은 이들의 채용 및 육성을 계열사 CEO가 직접 챙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계열사 CEO들은 각 사의 상황에 맞는 일자리 창출 및 육성 방안을 경영성과지표로 관리한다.

우선 모빌리티 플랫폼 운송사업을 하는 파파모빌리티(이하 파파)는 올해 안으로 퇴직 군인을 채용,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토록 할 계획이다. 코오롱글로벌 등 계열사들은 장애인 체육선수 채용 규모를 늘려 이들이 안정된 수입원을 확보하는 동시에 회원제 스포츠센터인 코오롱스포렉스에서 훈련과 함께 양질의 프로그램 지도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경주 코오롱호텔을 비롯한 전국에 운영 중인 호텔 사업장은 다문화 가정과 이주배경 청년들을 대상으로 서비스업 분야 채용을 확대한다. 조리와 제과·제빵 분야는 물론 다양한 호텔 서비스 분야에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고 실제 채용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관리할 계획이다.

코오롱은 청년들을 위한 신규 채용도 늘린다. 마이스터고 등 직업계고 졸업생들을 대상으로 취업 기회를 확대한다. 그룹의 수입차 정비 사업 인프라를 활용해 마이스터고 졸업생들을 우선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코오롱 관계자는 “우리 사회와 함께 호흡하고 함께 번영하며 존경받는 기업으로 우뚝서자는 의미로 ‘리치앤페이머스(Rich&Famous)’를 올해 경영 방침으로 발표했듯이 앞으로도 사회와 동행하는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