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432억원 규모 '영덕 호지마을풍력' 수주

입력 2022-06-29 11:19:17 수정 2022-06-29 11:19:1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2030년까지 연간 413억원 배당이익 기대

영덕 호지마을풍력 조감도. <사진제공=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대표 김정일)이 '영덕 호지마을 풍력 발전사업'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431억9500만원으로 코오롱글로벌 연결기준 매출의 0.91% 규모다.

계약에 따라 코오롱글로벌은 경상북도 영덕군 영해면 괴시리 산67-1 일대에 16.68MW(5.56MW*3기) 규모의 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한다. 공사기간은 실착공일로부터 24개월이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에만 △삼척 어진 풍력과 △영덕 호지마을 풍력 등 2건을 수주했고, 앞서 2015년부터 7곳의 풍력 프로젝트를 따냈다.

코오롱글로벌은 현재 37.5MW 규모의 경주 풍력 1, 2단계와 43.2MW 규모의 태백 가덕산 풍력 1단계를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양양 만월산풍력(42MW) △태백 가덕산 풍력 2단계(21MW) △영덕 해맞이 풍력(34.4MW)을 시공하고 있어 총 178.1MW 발전용량의 풍력발전단지를 시공 및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코오롱글로벌은 18건의 풍력발전사업에서 설계와 인허가 과정에 있다. 하반기에는 △태백 하사미 풍력(17.6MW) △평창 횡계 풍력(26MW)에 착공 준비를 하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해상풍력 프로젝트에서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 2018년 한국서부발전, 전남개발공사와 △완도 해상풍력 발전사업(400MW)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했다. 2020년 풍황자원 계측을 위한 해상기상탑 설치를 완료해 풍황계측 중이며, 올해 해상풍력단지 타당성조사 용역 진행 및 발전사업허가를 취득할 계획이다.

코오롱글로벌은 10여년 전부터 풍력발전을 인프라사업의 주력분야로 육성하기 위해 입지분석·풍황분석·사업성 검토 등을 무료로 컨설팅하며 경쟁력을 확보해 왔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사업확대를 위해 신규사업지 발굴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정체된 사업의 사업권을 인수하는 리뉴얼 비즈, 풍력사업 지속성 확보를 위한 리파워링 시장까지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오롱글로벌은 풍력발전단지의 설계‧조달‧시공뿐 아니라 발전운영사로 참여해 해마다 배당수익도 올리고 있어 2030년까지 연간 413억원의 배당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