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더샵 거창포르시엘 2차' 분양 돌입

입력 2022-06-29 16:06:10 수정 2022-06-29 16:06:1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지하 2층~지상 20층, 6개동, 전용 84~158㎡, 총 443가구 규모
새 아파트 희소성 높은 경남 거창에 최대규모 단일 브랜드 타운 조성

'더샵 거창포르시엘 2차' 투시도.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은 경남 거창군 거창읍 일원에 공급하는 '더샵 거창포르시엘 2차'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 일정에 돌입한다고 29일 밝혔다.

더샵 거창포르시엘 2차는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가지리 1323-4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20층, 6개동, 전용 84~158㎡, 총 44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 △84㎡A 214가구 △84㎡B 131가구 △84㎡C 16가구 △109㎡ 38가구 △119㎡ 38가구 △141㎡P 2가구 △158㎡P 4가구다. 중형부터 대형까지 다양한 평면 구성으로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펜트하우스 타입도 구성된다.

7월 4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5일 1순위 청약, 6일 2순위 청약 접수를 실시한다. 당첨자는 12일 발표하며 정당계약은 26일에서 29일까지 4일간 진행한다.

이 단지가 들어서는 거창군은 비규제지역으로 청약 문턱이 낮다. 청약통장 가입기간 6개월 이상, 지역·면적별 예치금을 충족한 만 19세 이상의 거창군 및 경남·부산·울산 거주자라면 세대주 여부, 보유주택 수와 상관 없이 1순위 청약을 넣을 수 있다. 계약 즉시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고 대출, 세금 등 부동산 규제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

견본주택은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환경 조성을 위해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방문 예약은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는 카카오채널을 활용할 예정이다. 방문이 어려운 수요자들은 홈페이지 내 사이버 견본주택을 통해 입지여건, 타입별 유니트 등 단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더샵 거창포르시엘 2차는 포스코건설 더샵만의 차별화된 상품설계와 최첨단 스마트 기술이 도입됐다.

우선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로 채광을 높였으며 넓은 동간 거리로 개방감을 확보하고 세대 간섭을 최소화했다. 타입에 따라 4~4.5Bay 판상형 맞통풍 구조 및 2~3면 개방형 구조가 적용되고 바이오필릭 테라스·조망형 마스터룸·주방 직출입동선 등 포스코건설만의 중대형 평면설계가 도입된다. 또 대면형 주방 및 독립형 다이닝 등 프리미엄 키친 설계로 최신 주방 트렌드를 반영했다.

커뮤니티 시설은 3개의 구역으로 조성된다. GX·필라테스·피트니스·실내골프연습장·코인세탁실 등이 있는 스포츠존에서는 취향에 맞는 운동이 가능하며 독서실·북카페·키즈플레이룸 등이 있는 에듀존에서는 자녀들이 학습·독서·놀이 등의 활동을 할 수 있다. 퍼블릭존에는 경로당·어린이집·주민회의실 등이 들어서 입주민들간 친목도모가 가능하다.

더샵 거창포르시엘 2차는 포스코건설이 개발한 스마트 기술 '아이큐텍'을 적용해 주거 편의성을 높였다. 조명·난방·가스·환기 등이 자동으로 제어되며 승강기 내부에 UV-C LED 살균조명을 설치해 미세한 바이러스와 세균이 제거된다. 여기에 가구당 1.21대의 주차 공간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기차 충전 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경남 거창군은 지난 2021년 5월 더샵 거창포르시엘이 공급되기 전까지 5년 이상 신규 분양이 전무했던 곳으로 새 아파트 공급을 기다리는 대기수요가 풍부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브랜드 신축 아파트는 더욱 높은 희소성을 갖추며, 이에 더샵 거창포르시엘 1차는 평균 10.6대 1의 경쟁률과 함께 조기 완판됐다. 이번에 공급되는 2차 단지의 분양 및 입주가 완료되면 거창 최대규모의 단일 브랜드 타운이 탄생하게 된다.

분양 관계자는 "더샵 거창포르시엘 2차는 1차 단지 분양을 받지 못한 수요자들을 중심으로 일찌감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며 "1군 건설사의 완성도 높은 상품성과 탁월한 입지여건, 비규제 프리미엄 등을 모두 갖춘 만큼 많은 분들이 청약을 접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거창군 거창읍 송정리 1090-11번지에 마련돼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