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더현대 서울도 '바로투홈' 운영

입력 2021-11-12 09:58:55 수정 2021-11-12 09:58:5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사진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더현대 서울에서 F&B 배달 서비스 '바로투홈' 운영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바로투홈은 백화점에 입점한 전문 식당가나 델리 브랜드 매장에서 즉석 조리한 식품을 주문 1시간 내에 점포별 인근 최대 6km 지역에 위치한 배송지로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현재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천호점 등 백화점 전국 10개 점포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에서 운영 중이다.

이번에 바로투홈 서비스를 진행하는 매장은 더현대 서울의 지하1층 식품관과 6층 식당가를 비롯해 층별로 위치한 카페 등 점포에 입점된 F&B 매장의 절반 가량인 50여 곳이 대상이다.

배달 가능 지역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 지역이며, 기본 배달료는 4900원이다. 브랜드별로 합산한 주문 금액이 5만원 이상인 경우 무료로 배달해 준다. 주문 당일과 다음날 중 고객이 지정한 시간(오전 10시 30분 ~ 오후 8시 30분)에 배달해주는 예약 배달 서비스도 운영한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평소 줄서서 먹는 맛집 메뉴를 집이나 사무실에서 간단히 먹을 수 있어 고객들의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수정 기자 / ksj021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