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국내 최초 ‘화학적 재활용 페트’ 상용화

입력 2022-01-25 17:13:25 수정 2022-01-25 17:13:2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스카이펫 CR’ 양산 체계 갖추고 본격 공급
수요 확대에 따라 생산량 점차 늘려나갈 계획

화학적 재활용 페트. <사진제공=SK케미칼>

SK케미칼(대표 전광현)이 식품 용기 시장에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를 본격적으로 공급한다.

SK케미칼은 국내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페트인 '스카이펫(SKYPET) CR'의 양산 체계를 갖추고 공급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이로써 SK케미칼은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 △페트 라인업 구축을 완료했다. SK케미칼은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 상업 생산에 돌입했다.

‘화학적 재활용 페트’란 수거된 페트병을 화학적 반응을 통해 깨끗한 페트를 만들 수 있는 원료물질을 회수하는 ‘해중합’ 기술을 이용해 다시 만들어진 페트를 말한다. 페트병을 계속 반복해서 페트병으로 사용할 수 있어 ‘플라스틱 자원 순환’ 체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SK케미칼은 이달부터 ‘스카이펫 CR’ 제품을 생산·공급할 예정이다. 시장 상황에 따라 생산량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국내·외에서 플라스틱 재생원료 사용 의무화 제도가 도입되는 추세여서 향후 재활용 페트 시장은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정부는 2023년부터 국내 플라스틱 제조업체에 재생원료 사용 의무를 부과하고, 페트의 경우 2030년까지 원료의 30% 이상을 재생원료로 사용하도록 하는 '한국형 순환경제 이행계획'을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2030년 재생원료 30% 의무사용시 연간 15만톤의 재생 페트가 필요하다.

이에 SK케미칼은 '스카이펫 CR'의 투명성·외관·안전성 등의 뛰어난 물성과 친환경성을 앞세워 국내외 식음료병과 식품포장 필름의 원료 공급에 집중하고, 섬유용으로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재생 페트를 활용해 식품용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오염물질이 완전히 제거됐다는 안전성뿐만 아니라 신제품에 버금가는 물성이 확보돼야 한다. 폐플라스틱을 분쇄한 뒤 세척·선별·혼합 등 비교적 단순한 기계적 공정을 거쳐 재생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기계적 재활용 방식으로는 식품용기에 적합한 안정성과 물성확보에 어려움이 있다.

‘스카이펫 CR’은 플라스틱을 화학적으로 분해해 순수 원료 상태로 되돌려진 원료로 다시 페트(PET)를 제조한다. 이 때문에 이물질에 대한 오염과 품질 저하가 없어 안심하고 식품용기에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정재준 SK케미칼 신사업 개발실장은 "스카이펫 CR 사업은 2025년에 2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스카이펫 CR을 통해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입각한 사업체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