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글로벌 아웃도어 패션 전시회 참가…친환경 섬유 시장 공략

입력 2022-11-29 10:47:49 수정 2022-11-29 10:47:49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친환경 나일론 및 스판덱스 섬유 적용한 협업 제품 전시
‘마이판 리젠 오션’ 생산 확대 위해 해중합 설비 12월부터 본격 가동

효성티앤씨가 28~30일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아웃도어 전시회인 'ISPO 뮌헨'에 참가했다. <사진제공=효성티앤씨>

효성티앤씨가 유럽의 친환경 아웃도어 시장 공략에 나섰다.

효성티앤씨는 30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아웃도어 패션 전시회인 ‘ISPO 뮌헨 2022’에 참가해 아웃도어 패션용 친환경 섬유를 대거 선보이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ISPO는 지난 1970년부터 매년 개최해온 세계 최대의 아웃도어 및 스포츠웨어 전시회다. 올해는 110여개국에서 5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전시회에서 글로벌 아웃도어 및 스포츠웨어 시장에서 빠르게 늘어나는 친환경 섬유에 대한 니즈에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이를 위해 세계 최초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한 나일론 리싸이클 섬유인 ‘마이판 리젠 오션(MIPAN regen ocean)’과 바이오 스판덱스 섬유인 ‘크레오라 바이오베이스드(creora® bio-based)’를 전시했다.

효성티앤씨는 지난 2007년 세계 최초로 폐어망을 재활용해 리싸이클 나일론 섬유 개발에 성공했다. 폐어망은 태평양에 떠도는 대형 쓰레기 섬의 46%를 차지할 정도로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꼽힌다.

주로 나일론 섬유를 사용하는 글로벌 아웃도어 및 패션업체들의 친환경 니즈가 높아짐에 따라 효성티앤씨는 울산공장에 나일론의 리싸이클을 위한 해중합설비 건립을 추진해 왔다. 오는 12월부터 연산 3600톤 규모의 생산 라인을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해중합 설비에서는 폐어망을 화학적으로 분해해 나일론의 원료인 카프로락탐으로 생산할 수 있다. 이번 해중합 설비가 본격 가동되면 효성티앤씨는 폐어망을 원료부터 나일론 리싸이클 섬유까지 생산하는 일관 체제를 구축하게 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내 친환경 패션 및 악세서리 스타트업인 ‘플리츠마마’와 협업해 마이판 리젠 오션으로 만든 ‘폐어망 에디션’ 가방과 의류를 소개했다. 플리츠마마 폐어망 에디션은 남해 바다에서 부유하는 폐어망을 수거해 만든 제품으로, 오는 12월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판매될 예정이다.

옥수수 추출물로 만든 세계 최초의 바이오 스판덱스인 ‘크레오라 바이오베이스드’는 글로벌 스포츠웨어인 ‘판가이아(PANGAIA)’와 협업한 제품을 처음으로 유럽 시장에 선보였다. 이번에 보인 제품은 ‘액티브웨어(Activewear) 3.0’으로 향후 스포츠웨어 시장의 본격적인 친환경 트렌드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김치형 효성티앤씨 대표이사는 “ISPO는 친환경 섬유 분야의 한 발 앞선 효성의 기술력을 소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해중합 설비를 포함해 지속적인 투자와 끊임없는 연구 개발, 선제적인 수요 대응 등을 통해 글로벌 친환경 시장의 리딩 업체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