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이 곧 ESG”…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조직력 강화 선포

입력 2022-06-30 10:08:07 수정 2022-06-30 10:08:07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29일 서울 중구 소재 본사에서 열린 ESG경영협의체인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에서 토론을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협금융지주>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이 “농협이 곧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라며 ESG 조직력 강화를 선포했다.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29일 서울 중구 소재 본사에서 손병환 회장 주관하에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그룹 ESG 경영전략과 추진현황을 논의하는 최고 회의체다.

이날 회의는 농협금융 ESG 추진성과와 현황, 향후 계획 등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세부적으로 전년도부터 올 상반기까지의 ESG경영체계 확립, ESG투자·상품 확대, 국제협약 가입, 대외평가 개선 등 추진성과를 돌아봤다.

또 탄소중립 전략 수립과 계열사별 특성을 반영한 녹색금융 활성화, ESG경영보고서 발간 등을 포함한 하반기 추진계획을 종합적으로 다뤘다.

농협금융이 추진 중인 ‘TCFD 이행 고도화 프로젝트’에 대한 중간보고도 진행됐다.

앞서 농협금융은 지난해 10월 TCFD 지지선언 이후 내부탄소배출량 측정을 완료하고 TCFD 이행 로드맵 수립해 관련 보고서를 발간했다.

지난 3월에는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선언했으며 올 연말까지는 PCAF(탄소회계금융협회), SBTi(과학기반감축목표이니셔티브) 등 국제협약 기준에 따른 금융배출량 측정과 탄소중립 달성계획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은 “E(환경)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올해는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ESG를 단순한 개념을 넘은 비즈니스 관점으로 접근하고 전사적인 녹색금융 추진을 통해 기후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농협이 곧 ESG라는 철학과 전략하에 각자의 위치에서 맡은 바 역할을 수행하며 ESG 조직력을 더욱 강화하자”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수정 기자 / crystal@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