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스틸, 제58회 무역의날 ‘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

입력 2021-12-07 17:13:01 수정 2021-12-07 17:13:0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김기호 SM스틸 대표, 소재부품장비 수입대체 공로로 '은탑산업훈장'

김기호 SM스틸 대표(왼쪽 첫 번째)가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 58회 무역의 날'기념식에서 유공자 포상 기업인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제공=SM스틸>

SM그룹(회장 우오현) 제조부문 계열사 SM스틸은 6일 열린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또 이날 김기호 SM스틸 대표는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수입대체 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김기호 SM스틸 대표는 지난 2020년 6월 군산 자유무역지역에 스테인리스 후판공장을 준공하고, 그해 7월부터 국내 및 해외의 고객들에게 고품질 스테인리스 후판을 공급해왔다. 특히 올해 일본 판매법인을 설립한 데 이어 스테인리스 후판 브랜드 'Super Plate' 론칭을 계기로 제품 국산화에도 성공했다.

SM스틸은 신규사업을 확장해 지역경제발전은 물론 고용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특히 고용위기지역인 전라북도 군산에서 신규채용 266명 중 청년채용을 120명 고용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SM스틸은 그동안 가전제품과 건설산업에 쓰이는 스테인리스 제품과 반도체와 조선 석유화학 등 국내 중공업 분야의 주요 소재인 특수강과 구조용 강관 제품 기술개발을 통해 원가절감과 생산량 증대를 주도한 공로를 인정해 법인과 대표이사에게 각각 '천만불 수출의 탑'과 '은탑산업훈장'을 수여했다.

김기호 SM스틸 대표는 “그동안 수입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광폭 스테인리스 후판을 SM스틸이 새롭게 공급하게 된 점이 높게 평가됐다”면서 “앞으로도 전직원들과 합심해 고품질·고사양의 'SuPer Plate' 스테인리스 후판을 고객들에게 최선을 다해 공급하겠다”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