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 설비' 도입

입력 2021-12-09 14:52:58 수정 2021-12-09 14:52:5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전기차 화재 발생 시 연기 자동 감지해 환기팬 작동

반도건설이 도입하는 지하주차장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용 설비. <사진제공=반도건설>

반도건설(대표 박현일)이 전기차 사용 편의성 및 안전성 개선을 위해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 설비'를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설비는 자동 작동 팬(fan)과 파이어커버(질식소화포)를 결합한 방식으로 화재 발생 시 상단 센서가 연기를 감지해 환기팬이 자동으로 작동한다. 연기와 유독가스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고, 협력사에서 개발한 파이어커버를 충전시설 인근에 비치해 조기 대응함으로써 대형화재로 번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고안됐다.

반도건설이 도입한 파이어커버는 고온에서 장시간 견딜 수 있고 가벼우며, 화재 진압 시 발생하는 연기도 인체에 무해하도록 개발됐다. 장시간 보관에도 갈라지거나 손상이 없어 관리 측면에서도 용이하다.

또 화재 즉시 대응을 위해 시설 관리자에게 팝업 및 알림이 전달되는 자체 자동제어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했다. 화재가 발생할 경우 즉각 인지 및 신고를 통한 초기 대응이 가능하다.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 설비는 충남 내포 반도유보라 주상복합 건물에 최초로 적용되며, 향후 반도건설에서 시공하는 전 현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지하주차장 전기차 화재 진압용 설비 외에도 각 현장에 맞는 친환경 안전설비 도입을 위해 협력사와의 협업을 지속할 것"이라며 "친환경 건설시장을 선도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아파트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