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규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있을 수 없는 사고…책임 통감"

입력 2022-01-12 13:43:25 수정 2022-01-12 13:43:2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유병규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가 광주광역시 화정동 '광주 화정 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저희 HDC현대산업개발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12일 오전 10시 사고현장 소방청 사고대책본부 인근에서 "저희 HDC현대산업개발의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불행한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실종자분들과 가족분들, 광주 시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실종자 수색과 구조가 급선무"라며 "저희는 소방본부·국토교통부·광주광역시 및 서구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하겠다. 그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조치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희 HDC현대산업개발은 사고 발생 즉시 대표이사인 저를 포함한 임직원들과 구조 안전 전문가 등 50여명을 사고 현장에 급파했다"면서 "현재 유관기관의 협의 하에 실종자 수색·구조와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안전 확보 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장비와 인력을 확보했다. 앞으로도 추가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사기관의 조사와 국토교통부 등의 사고원인 규명에도 성실히 임하겠다"며 "다시 한번 이번 사고에 대해 머리 숙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리며, 전사의 역량을 다해 사고수습과 피해 회복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