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삼라희망재단, 울산 취약계층 위해 1억원 기부

입력 2022-04-01 10:14:02 수정 2022-04-01 10:14:0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SM그룹 삼라희망재단은 지난달 말 울산시청 시장실을 방문해 울산지역 어려운 이웃의 냉난방비 지원을 위해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전달했다. <사진제공=SM그룹>

SM그룹 삼라희망재단은 울산 취약계층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1일 밝혔다.

SM그룹 삼라희망재단은 지난달 말 울산시청 시장실을 방문해 '저소득 취약계층 추위·더위 해소를 위한 모금캠페인'에 참여, 울산지역 어려운 이웃의 냉난방비 지원에 써 달라며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금을 전달했다.

기탁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과 김종걸 ubc울산방송사장, 조진호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기부금은 지역 내 저소득 에너지취약 계층에 냉방기 및 난방용품 200대분을 구입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이 모금 캠페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고충을 겪고 있는 저소득 에너지취약계층의 냉방기 및 난방용품을 지원하기 위한 기금 마련 사업으로, 울산시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으로 추진한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은 사회공헌이라는 이름으로 단발성이 아닌 지역사회와의 상생에 근간을 두고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곤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이 무더운 여름과 추운 겨울을 무난히 지낼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송철호 울산시장과 조진호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도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인데 이렇게 큰 기부를 결정하고 실천해줘서 감사하다"며 "성금은 꼭 필요한 이웃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