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벡셀, 2년 연속 무교섭 임금 협상 타결

입력 2022-04-05 10:12:55 수정 2022-04-05 10:12:5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노사 화합·소통으로 경제 위기 극복 다짐

박훈진 벡셀 대표(오른쪽)와 안효용 노동조합 위원장이 임단협 무교섭 타결 협약을 체결한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M그룹>

SM그룹(회장 우오현) 제조부문 계열사인 벡셀(대표 박훈진)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무교섭으로 임금 협상을 타결했다.

벡셀은 지난달 말, 구미 본사에서 박훈진 벡셀 대표이사, 안효용 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임단협 무교섭 타결 협약식을 가졌다고 5일 밝혔다.

벡셀 노사는 '무분규로 상생의 신뢰문화 정착'을 바탕으로 노사 간 화합과 소통을 통해 경제 위기를 극복해 미래를 만들어나갈 것을 합의했다.

박훈진 벡셀 대표는 “어려운 경제 위기 상황에서도 노사관계를 유지·개선하는 상생혁신을 통해 기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신사업 개척 등 노사가 하나가 돼 회사의 발전은 물론 국가경제에 버팀목이 되도록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용 노조위원장은 "혼란스러운 세계 상황으로 인해 물가상승 등 경제 성장률이 둔화되는 어려운 경제 상황을 노사가 함께 분담하기 위해 임단협 무교섭 타결을 결정하게 됐다”고 화답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