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스틸, 국내 최초 초광폭 3750mm STS후판 출하

입력 2022-05-03 13:01:54 수정 2022-05-03 13:01:5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4000mm 초광폭 STS후판 생산 목표

초광폭 3750mm STS후판 출하식에서 김기호 SM스틸 대표(앞줄 가운데)와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SM스틸>

SM그룹 제조부문 계열사인 SM스틸(대표 김기호)은 2일 국내 처음으로 조선·해양플랜트와 스테인리스 후육강관 등 대형 구조물 제작에 쓰이는 '초광폭 3750mm' 스테인리스(STS)후판 출하식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최근 국내외 석유·가스 분야 프로젝트의 설비가 대형화되면서 초광폭 STS후판의 수요가 점점 늘고 있다. 4000mm까지의 초광폭 STS후판은 그동안 일본 NSSC와 벨기에 인더스틸 2개사만 공급이 가능했다. SM스틸도 포스코의 소재를 공급받아 초광폭 스테인리스 후판 시장에 가세했다.

초광폭 STS후판은 대형구조물 제작시 용접을 덜해도 돼 가공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완성된 구조물의 품질 향상과 안전성을 강화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SM스틸은 지난해 10월 국내 최초로 3550mm 광폭 STS후판 생산에 성공한 후 지속적으로 공급을 확대해 오고 있다. 향후 목표는 4000mm 초광폭 STS후판을 생산하는 것이다.

송관복 SM스틸 연구소장은 “초광폭 STS후판 제품은 포스코의 제강·압연 기술과 SM스틸의 후공정 설비 능력의 조합으로 탄생됐다”며 “앞으로도 포스코 기술진들과 협력해 4000mm폭 제품까지 지속적으로 초광폭 영역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