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중복 맞아 근로자·임직원에게 약 6000세트 삼계탕 전달

입력 2022-07-25 14:08:11 수정 2022-07-25 14:08:37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지난 2006년부터 해마다 지급

부영그룹이 지급한 삼계탕. <사진제공=부영그룹>

부영그룹(대표 최양환)은 오는 26일 중복을 맞아 건설현장 근로자 및 임직원에게 약 6000세트의 삼계탕을 전달한다고 25일 밝혔다.

부영그룹은 현장근로자·관리소·그룹내 계열사 임직원은 물론 협력업체 직원에게 지난 2006년부터 해마다 몸보신용 삼계탕을 지급하고 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올해 유난히 높은 기온으로 육체적으로 힘들었을 현장 근로자에게 한 그릇의 따뜻한 보양식이 든든한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부영그룹은 전 임직원 뿐만 아니라 현장근로자·협력업체 직원들까지도 아침·점심·저녁 삼시세끼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근로자들의 건강과 복지에 힘써오고 있다. 또 매일 오후에는 빵과 우유·과일·시리얼 등 간식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전국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열사병 예방지도를 강화하고 근로자 자가진단표를 활용해 온열질환 취약도를 선제적으로 판별하는 등 근로자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 폭염경보 발생 시 45분 근무·15분 휴식, 폭염주의보 발령 시 50분 근무·10분 휴식을 의무화하고 냉방 시설을 갖춘 안전교육장과 근로자 휴게실 개방, 얼음과 식염포도당을 제공하고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