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안전·품질 기술경쟁력 쇄신 위한 시공혁신단 출범

입력 2022-08-18 16:09:12 수정 2022-08-18 16:09:1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국내 구조·품질분야 최고 권위자 서울대 박홍근 교수 단장 위촉

지난 17일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혁신단 출범식을 마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익희 CSO, 최익훈 대표이사, 박홍근 시공혁신단 단장, 박호종 시공혁신단 부단장, 조태제 건설본부장. <사진제공=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대표 최익훈)은 안전·품질 기술경쟁력 쇄신을 위해 국내 구조 및 품질 분야 최고 권위자인 서울대학교 박홍근 교수를 단장으로 시공혁신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17일 서울대 박 교수를 단장으로 하는 시공혁신단의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최익훈 대표이사를 비롯한 정익희 CSO, 조태제 건설본부장 등이 참석해 안전과 품질 쇄신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시공혁신단은 ‘전문적 시각의 모니터링과 피드백을 통한 안전·품질 기술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하는 독립적 의사결정 조직으로서 사내외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다.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이자 한국콘크리트학회 회장 박 단장을 필두로 34년 건설 현장 경력의 박호종 상무가 부단장을 맡고, 구조와 가시설·콘크리트의 품질 등 건설 및 안전 분야의 사내외 전문가들이 활동에 참여한다.

시공혁신단의 단장을 맡은 박 교수는 현재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건축학과 정교수로서 건축구조설계와 해석, 콘크리트 공학 등 국내 건축구조공학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손꼽히고 있다.

이 출범식에서 박 시공혁신단장은 “건설 현장에 있어 미래지향적 엔지니어링 기술과 자동화 설계·유지관리 기술 등의 도입은 4차 산업 시대에 있어 필연적 흐름이지만, 동시에 현장 밑바닥 품질 확보를 위한 노력 또한 중요하다”며 “전문가적 시각에서 시공품질 향상에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시공혁신단이 HDC현대산업개발의 장기적 발전을 위한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공혁신단은 건설 및 CSO 조직의 안전·품질 시스템과 현장의 시공관리 혁신방안 등에 대해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보완해 나가며 경쟁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크게 안전·품질 정책 실효성 강화와 객관적 시각의 진단 및 개선이라는 두 가지 전략 과제를 바탕으로 중점 업무를 추진해 나간다.

중점 업무로는 △안전·품질 관련 정책 이행에 대한 점검 및 피드백, 안전·품질 혁신과제의 발굴 △레미콘 및 콘크리트 품질 개선을 위한 레미콘 공장 합동 점검과 품질 확보방안 제시 △고위험 현장의 시공 안전 진단 및 개선책 마련 △협력사의 시공 안전 역량 강화를 위한 품질관리 및 우수기술 적용 등이 있다.

시공혁신단은 건설 관련 전문기관·학회·협력사 등과 함께 시공 안전 역량과 최신기술의 적용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월 CSO 선임에 이어 외부 구조전문가 및 안전관리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관련 조직을 강화하고, 위험관리 프로그램 개발·폐쇄회로(CC)TV 통합 관제센터 운영 등 중대 재해 제로(ZERO)화를 목표로 안전 품질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선제적 사고 예방 체계를 확립해 나가고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