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우정교육문화재단, 85명 외국인 유학생 대상 장학금 지급

입력 2022-08-24 17:59:50 수정 2022-08-24 17:59:5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2010년부터 현재까지 2200명에게 총 86억원 전달

서울시 중구 부영그룹 사옥전경. <사진제공=부영그룹>

부영그룹(대표 최양환) 우정교육문화재단이 베트남·우즈베키스탄·콜롬비아·페루·터키 등 33개 국가 출신의 국내 대학 재학중인 유학생 총 85명에게 2022년 2학기 장학금 약 3억4000만원을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부영그룹 창업주 이중근 회장이 2008년 설립한 재단으로, 2010년부터 지금까지 한국으로 유학 온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등 해외 유학생에게 매년 두 차례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2010년부터 현재까지 41개국 출신 2200명의 유학생에게 약 86억원에 이르는 장학금을 전달해 왔다.

장학생 선발은 성적·학업태도·성취도·재정적 필요성·향후 사회공헌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했다. 장학금 수여식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최하지 않고 장학금만 지급한다.

우정교육문화재단 관계자는 “낯선 환경에서 공부하는 유학생들이 훗날 사회로 진출해 고국과 한국, 세계를 잇는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는데 장학금이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