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대기업 기부금도 줄였다…3분기 현재 약 6천억 감소

입력 2021-11-24 07:00:01 수정 2021-11-26 08:59:27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올 3분기 누적 기부금 1조148억으로 전년비 37.1%↓…공기업 4200억 축소 영향 커
255곳 중 절반 넘는 145곳 기부금 줄여…연말 기부금 1조5천억 안팎 작년비 20% 줄 듯
삼성전자 1878억원 전체 기업 중 기부금 1위…LG생건 매출비 기부금 1% 이상 유일
CEO스코어, 500대 기업 2021년 1~3분기 기부금 현황 분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국내 대기업의 기부활동이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500대 기업의 올 들어 지난 3분기까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크게 증가했지만, 기부금은 지난해 같은 시점에 비해 6000억원 가까이 감소했다. 코로나19로 경기에 대한 우려 심리가 확산되면서 기업의 기부문화도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전체 20개 업종 중 작년보다 기부금이 증가한 업종은 생활용품·철강·증권·제약·상사 5개 업종에 불과했다. 생활용품이 유일하게 기부금을 1년 전보다 100억원 이상 늘렸다. 공기업은 4194억원을 줄여 작년 동기에 비해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다만 지난해 한전공대 설립을 위해 일시적으로 늘렸던 기부금 집행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기업별로는 전체 255개 기업 중 절반이 넘는 145개의 기업이 기부금을 줄였다. 삼성전자의 기부금은 올 3분기 누적 기준 187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전력공사(880억원)·LG생활건강(683억원)·SK하이닉스(480억원)·포스코(366억원) 등이 기부 톱5에 이름을 올렸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김경준)가 국내 매출 기준 상위 500대 기업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기부금 내역을 공개한 255곳의 2021년 1~3분기 기부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3분기까지 기부금 집행 규모는 총 1조14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6138억원보다 37.1%(5989억원) 감소했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이들 기업의 매출은 작년 동기에 비해 13.8%(186조1941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 역시 73.5%(62조6509억원) 늘어난 상태다. 실적은 큰 폭으로 개선됐는데, 기부금은 오히려 큰 폭으로 줄인 것이다.

공기업을 제외한 246개 기업의 3분기 누적 기부금은 878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0%(1796억원) 축소됐다. 공기업에서 전체 감소액의 70%에 달하는 4194억원이 줄었다. 작년 한전공대 설립을 위해 한전과 자회사들이 대규모로 기부금을 집행했던 탓에 지난해 증가했던 기부금이 올해 다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3분기와 비교 시 20.2%(2550억원) 감소하는 등 공기업의 기부금은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이 같은 추세라면 기업들의 올해 기부금은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4분기 이들 기업의 기부금은 5649억원으로, 연말 기부 문화가 집중되는 점을 감안해도 올해 1조5000억원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2조1727억원 대비 20% 이상 감소한 수치다.

전체 20개 업종 가운데 작년 동기 대비 기부금이 늘어난 업종은 생활용품·철강·증권·제약·상사 5개 업종뿐이었다. 생활용품 업종만 유일하게 기부금이 전년보다 100억원 이상 늘었다. 뒤를 이어 △철강(90억원) △증권(45억원) △제약(23억원) △상사(6억원) 순이었다.

기부금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공기업(4194억원↓)이었고 △IT전기전자(505억원↓) △서비스(293억원↓) △조선·기계·설비(241억원↓) △은행(231억원↓) 업종이 뒤를 이었다.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 기부금이 올 3분기까지 187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작년 동기 2394억원과 비교하면 21.6%(516억원) 줄었지만 2018년(3103억원), 2019년(3577억원), 2020년(3114억원) 모두 기부금 선두를 지켰다.

이어 올해 3분기 누적 기부금 순위는 한국전력공사(880억원)·LG생활건강(683억원)·SK하이닉스(480억원)·포스코(366억원)·현대자동차(354억원)·GS칼텍스(320억원) 순이었다.

올 3분기 누적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1% 이상인 기업은 LG생활건강(1.13%) 1곳뿐이었다.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높은 곳은 부산은행(0.82%), 씨젠(0.66%), 현대홈쇼핑·한섬(0.46%), 한미약품·SK(0.40%) 순으로 나타났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